postgame



책 표지를 검색해도 나오지 않는군요.


제가 본 책은 교학사에서 나온 [닥터 할로3] 가이드북입니다.

이걸 어떻게 구했느냐고요?

회사에서 굴러다니더라고요.

저자는 서울대 누구누구 교수고, 출간일은 무려 1988년입니다.


1988년이면, 원조 로보캅과 에일리언2가 87년에 개봉했었고.. 드래곤볼이 84년에 연재 시작했으니,

오공이 피콜로 대마왕 하고 겨루고 있었을 때쯤 이였나 싶네요.


16비트 컴퓨터인 IBM xt/at가 이제 막 등장한 시기로 당시 컴퓨터는 구경도 못할 정도는 아니였지만, 

상당한 고가였던 시절이였죠. 운영체제는 MS-DOS..


닥터할로3는 포토샵의 원조 격인 프로그램으로 지금보면 윈도우 그림판과 비슷합니다.

당연히 레이어 기능 같은 건 없고요. 최대 256컬러에 640*200까지 에뮬레이팅은 하는데, 

당시 PC기준으로 320*200 해상도에 모노컬러가 일반적이었죠. 


이걸로 뭘 할 수 있느냐고요?

아무것도 없어요~

출판용으로 쓰기엔 성능이 너무 떨어지고, 낙서하면서 가지고 놀기엔 너무 고가지요.

하지만, 이게 당시에는 굉장한 기술처럼 보였답니다. 


한자와 영어가 드문드문 섞이고, 굉장한 스펙의 서울대 교수 저자의 책인데,

예제가 무려 마우스로 그린 찰리 브라운이에요.


현재는 저 같은 아마추어도 컴퓨터로 만화를 연재하는 시대가 되었으니,

기술의 대중화가 얼마나 세상을 많이 변화시켰는지 가늠케 하는군요.


별점 평가는..

★☆☆☆

입니다.


당시 기준으로도 잘 쓴 책은 아닌 것 같습니다.

책이 좀 오락가락해요. 마우스 볼 갈아끼우는 법도 나옵니다.

Posted by 중원_